2021.05.19 (수)

  • 맑음동두천 20.3℃
  • 맑음강릉 26.7℃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20.6℃
  • 맑음대구 23.4℃
  • 맑음울산 23.2℃
  • 맑음광주 22.1℃
  • 맑음부산 22.6℃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도청/도의회

문정인 경기도국제평화교류위원장 “코로나19 이후 ‘초월적 외교’ 필요”

문정인, 9일 ‘미중 신냉전과 한국의 선택’이란 주제로 개최한 경기도 희망의 경기포럼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미중 신냉전 예측, ‘초월적 외교’ 필요성 강조

 

(플러스인뉴스 = 플러스인뉴스 기자) 문정인 경기도국제평화교류위원장이 “코로나19 이후 신냉전에 들어선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양국과 전략적 협력을 유지하며 초월적 외교를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9일 문정인 경기도국제평화교류위원장을 초청, ‘미중 신냉전과 한국의 선택’이란 주제로 직원 대상 강연을 개최했다.

이번 강연은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세계질서를 공유하고 미래를 대비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문 위원장은 강연에서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과 코로나19 이후 미중 대결 구도 아래 한국의 전략적 선택은 무엇인지, 한미동맹 강화론, 중국 편승론, 홀로서기론, 현상 유지론, 초월적 외교 등 대안적 전략 구도를 제시하고 한국이 가야 할 길에 대해 모색했다.

문 위원장은 “현재 미중 관계는 차가운 평화와 신냉전 사이의 경계선상에 있다고 본다”며 “이런 위태로운 상황에서 한미동맹 강화론과 친중 편성론이 대두되고 있지만 양쪽 다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문 위원장은 “한미동맹, 중국과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다자주의 및 열린 지역주의를 지향해야 한다”며 “세력균형 또는 강대국 결정론에서 벗어나 중견세력 국가들과 협력해 미중이 신냉전으로 가는 것을 막는 초월적 외교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희망의 경기포럼은 1998년부터 국내 저명인사를 초청, 미래변화를 선도하는 핵심 인재를 양성코자 운영하는 경기도 강연프로그램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50명 내외 배석 및 청내방송, 소셜라이브 생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문 위원장은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지낸 자타공인의 통일·외교·안보 분야 최고 권위 전문가로 현재 세종연구소 이사장, 연세대학교 명예특임교수, ‘글로벌 아시아’ 편집인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지난 달 22일 경기도는 새로 출범하는 ‘경기도 국제평화교류위원회’의 공동위원장으로 이재강 평화부지사와 함께 문 위원장을 위촉했다.

경기도 국제평화교류위원회는 지난 1월 8일 제정·시행된 ‘경기도 국제평화교류 지원 조례’에 따라 최초로 구성되는 자문기구로 지방정부 차원에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수립·시행하는 일체의 국제교류 정책에 관해 자문을 하게 된다.

도는 문 위원장이 중앙정부와 학계, 민간 등에서의 다양한 경험과 풍부한 국제적 네트워크를 보유한 만큼, 경기도가 지방정부 차원의 평화 외교를 보다 적극적으로 수행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토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