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15.7℃
  • 흐림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1.9℃
  • 구름조금대구 26.0℃
  • 맑음울산 27.0℃
  • 맑음광주 23.9℃
  • 맑음부산 27.2℃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1.3℃
  • 구름조금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스포츠/연예

'8강 진출' 김은중 감독의 각오 “다음은 없다”

 

(플러스인뉴스) 남자 U-20 대표팀의 김은중 감독은 '다음은 없다'며 나이지리아와의 8강전에서도 총력전을 예고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이영준(김천상무)의 선제골과 배준호(대전하나시티즌), 최석현(단국대)의 연속골로 에콰도르에 3-2로 이겼다. 이날 승리한 한국은 오는 5일 오전 2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나이지리아와의 8강전을 치른다.


경기 후 만난 김은중 감독은 “준비 과정부터 선수들이 잘 따라줬다. 토너먼트이기 때문에 다음 경기가 없어서 오늘이 마지막이 될 수 있다고 선수들에게 말했다. 준비가 잘 되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16강에서 에콰도르를 상대해 본 소감에 대해서는 “U-20 월드컵이 남미에 열리다 보니 (에콰도르의) 홈같은 이점이 있었다. 또 에콰도르 선수들이 자신감이 넘쳤고 피지컬적으로 좋았다'고 평가하면서 '우리 선수들이 이에 힘들어했는데, 끝까지 집중력 놓치지 않고 경기를 잘 마무리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은중 감독은 부상으로 조기 귀국한 박승호(인천유나이티드)를 비롯한 모든 선수를 수훈 선수로 꼽았다. 김 감독은 '조별리그 1차전 후 인터뷰 때도 말씀드렸지만, 21명의 선수 모두가 뛴 것'이라면서 '전반에 나간 선수, 후반에 뛴 선수, 교체로 못 나간 선수, 부상으로 조기 귀국한 박승호 선수까지 한 팀으로 싸웠기 때문에 이겼다”고 말했다.


이날 승리로 2회 연속 U-20 월드컵 8강에 진출한 한국은 5일 오전 나이지리아와 4강 진출을 놓고 겨룬다. 8강전을 앞둔 각오에 대해 김 감독은 “다음은 없다고 생각한다. 나이지리아전에 모든 것을 맞춰야 한다. 나이지리아가 우리보다 하루를 더 쉬었기 때문에 우리도 회복에 집중해야 할 것 같다”는 계획을 밝혔다.


[뉴스출처 : KFA]

많이 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