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도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안전환경 조성 예산 대폭 증액… 164개 사업 추진
생활환경내 위험지역 정비·개선을 위한 소규모 안전시설 조성
 
플러스인뉴스 기사입력 :  2020/02/19 [08: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기도


[plussn.net] 경기도는 도민들의 생활환경내 위험지역을 정비하고 소규모 안전시설을 조성하는 ‘2020년 경기도 안전환경 조성사업’에 지난해 대비 70% 늘어난 6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후변화, 기반시설 노후화 등 생활 속 위험요인이 늘어남에 따라 이를 발굴·해소해 도민들의 안정적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도는 30개 시·군 서민주거지역 중 사고발생 빈도가 높은 지역에 안전시설을 조성하는 총 164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도민생활과 밀접한 생활안전, 범죄예방, 화재예방, 교통사고 자연재해 등 5개 분야 위험지역 정비사업 중 시군 지역특성에 적합한 사업비 1억원 이하의 소규모 안전시설이 대상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통학로 및 학교 앞 안전시설 조성, CCTV 설치, 특수형광물질 도포, 자동심장충격기 보급, 소화전 및 비상소화장치 설치, 미끄럼 방지포장, 인명구조함 설치 등이 있다.

앞서 도는 지난해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24개 시군에 CCTV·미끄럼방지포장·보행환경정비 등 131개 안전시설 조성사업을 진행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 2019년 지역안전지수 5년 연속 전국 최다부문 1등급 획득,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우수단체 선정, 2019년 국민안전교육 우수단체 선정 등 안전관리 분야에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가 타 지역에 비해 안전한 지역으로 평가받는 것은 안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지역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이뤄낸 결과”며 “더 안전한 경기도 조성을 위해 생활환경 속 위험요인 발굴에 도민들의 더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lussn.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